질병

[칼럼] 조기치료 중요한 무릎통증, 비수술적 치료로도 개선 가능
기사 입력 : 2020.01.16 14:10 | 수정 : 2020.01.16 14:29

이은준 화인마취통증의학과 원장
무릎통증은 노년층만의 문제로 생각하기 쉽지만 최근에는 스포츠 인구의 증가와 운동부족으로 인한 근력저하 등으로 젊은층에서 무릎통증을 호소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 이러한 무릎부상 및 통증을 방치하게 되면 젊은 나이에도 무릎관절염 등으로 발전할 수 있는 만큼 주의가 요구된다.

노년기의 건강과 삶의 질을 좌우할 만큼 중요한 무릎 건강은 사실 젊었을때 잘 관리해야 한다. 20~30대의 경우 스포츠 등으로 인한 무릎 손상에 특히 주의해야 한다. 무릎의 연골과 인대는 무리한 운동이나 외상 등으로 인해 손상되기 쉽다. 젊은 환자의 경우 무릎에 통증이 생겨도 대수롭지 않게 여기다가 병을 키우는 경우가 많아 치료시기를 놓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중년으로 접어들면 무릎관절 역시 퇴행성 변화가 점차적으로 시작되게 되는데 특히 여성의 경우 폐경으로 인한 호르몬 변화 등으로 무릎통증이 더욱 쉽게 발생할 수 있다. 또한 주부나 직업적 특성상 무릎을 많이 사용하는 작업자의 경우 40~50대가 되면 퇴행성 질환의 증상이 상대적으로 일찍 나타나게 된다.

무릎통증을 야기하는 가장 대표적인 퇴행성 질환인 무릎관절염은 60세가 넘어서면 통증이 자주, 심하게 나타날 수 있다. 이 때 진통제 등으로 자가치료를 하다가 통증이 심해진 뒤에야 병원을 찾는 경우가 있는데, 무릎통증은 증상이 심해질수록 치료방법이 복잡해지고 예후도 좋지 않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정형외과와 통증의학과를 찾아오는 환자 중 많은 경우가 무릎통증을 호소할 만큼 무릎통증은 가장 흔한 정형외과적 증상이다. 원인에 따라 치료법은 달라질 수 있지만 대부분의 경우 약물치료, 물리치료, 도수치료를 비롯해 비수술적 치료를 통해 개선이 가능하다. 특히 비수술적 치료는 초기에 시행할수록 효과가 높기때문에 치료시기를 놓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연령대와 상관없이 무릎통증의 적극적인 치료는 더 큰 질환을 예방하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다.

무릎관절을 건강하게 지키고 무릎통증을 효과적으로 해소하기 위해서는 생활습관의 개선도 중요하다. 무릎에 심한 하중이 가해지지 않도록 평소 적절한 체중을 유지하고 적절한 운동으로 허벅지 근력을 높여 무릎의 부담을 덜어주는 것이 도움이 된다. 관절건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술과 담배는 멀리하며, 통증이 발생하면 조기에 병원을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것이 좋다.

[이은준 화인마취통증의학과 대구반월당점 원장]
[ⓒ 매경헬스 & mkhealth.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획 리포트


최신 칼럼

더보기...

칼럼니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