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 질환별칼럼

[칼럼] 백내장도 치료시기 놓치면 실명
기사 입력 : 2020.06.23 13:04 | 수정 : 2020.06.23 13:08

구오섭 글로리서울안과 대표원장

백내장은 수정체가 혼탁해져 빛이 제대로 통과하지 못해 시야가 뿌옇게 보이는 질환이다. 주된 원인은 노화이며 이 이외에도 유전, 염색체 이상, 자외선 등 다양한 원인으로 발생한다. 최근에는 전자기기 사용시간이 길어지고 서구화된 식습관 등으로 인해 발병 연령이 점차 낮아지고 있는 추세다.

백내장의 주된 증상은 시야가 침침해지고 사물이 겹쳐 보이는 증상이 나타나기도 하며, 눈이 쉽게 피로해진다는 것이다. 백내장 초기에는 노안의 증상과 비슷하기 때문에 노안으로 혼동해 오래 방치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하지만 초기에 검진을 하지 않고 백내장 치료 시기를 놓칠 경우 수정체가 경화되어 제거하기 어려워질 수 있으며 심할 경우 실명에 이를 수 있기 때문에 주의를 요한다. 따라서 노화가 오는 40대 이상이 되면 노안, 백내장 등 여러 안질환에 걸릴 위험이 높아 반드시 안과를 방문해 정기적인 검진을 받아봐야 한다.

백내장은 동공을 확대하는 산동제를 넣은 뒤 세극등 현미경으로 확인한다. 세극등 검사는 눈을 최대 40배까지 확대해 보는 검사로 수정체 혼탁의 정도와 위치를 확인할 수 있다. 그 외 초음파 각막 두께, 비접촉식 각막 두께 등의 여러 검사를 통해서 레이저를 이용한 수술이 진행이 된다.

백내장 수술은 수정체 전낭을 절개한 후 혼탁이 생긴 수정체를 제거한 후 인공수정체를 삽입하는 과정으로 진행된다. 기존에는 수기방식의 일반 백내장 수술을 시행했다. 집도의가 매스를 이용하여 각막의 가장자리 부위를 절개한 후 혼탁해진 수정체를 초음파로 분쇄하는 방식이다. 이 수술법은 세밀하고 정교한 절개가 어려우며, 과한 초음파 에너지에 눈이 장시간 노출될 수 있다는 단점이 있다.

최근에는 레이저 장비를 이용한 레이저 백내장 수술이 도입됐다. 레이저 백내장 수술은 인간의 눈과 손이 아닌 3D OCT와 레이저를 이용해 혼탁 부위를 파쇄한다. 기존 초음파 백내장 수술은 수정체 전낭을 절개하는데 1~2분 소요됐던 것에 비해 레이저 백내장 수술은 1.5초로 단축할 수 있어 회복기간이 비교적 빠르다. 또한 수정체 전낭을 정교하게 절개할 수 있어 수술 성공률과 시력 회복력이 현저히 높다.

레이저 장비를 이용한 백내장 수술은 세심함과 정밀함이 필요하다. 안전한 수술을 위해서는 수술 전 의료진에게 수술방법이나 주의사항 등을 꼼꼼하게 듣고 충분한 상담을 거치는 것이 필요하다.

[구오섭 글로리서울안과 대표원장]
[ⓒ 매경헬스 & mkhealth.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획 리포트


최신 칼럼

더보기...

칼럼니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