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칼럼] 나에게 맞는 치아교정 방법 알아보기
기사 입력 : 2020.02.03 12:58 | 수정 : 2020.02.03 12:58

안교희 강남 서울매스티지치과 대표원장
흔히 치아를 환하게 드러내며 웃고 있는 모델을 보면, 새하얗고 가지런하게 나열된 치열을 확인할 수 있다. 이러한 치열은 보통 태어나면서부터 가지고 있는 것이 아니라 장기간의 치아교정을 통해 만들어진 것일 가능성이 높다.

치아교정 시술이란 치아의 배열 및 얼굴 생김새의 이상에 대해 진단하고 고정식 혹은 가철식 보철장치를 사용해 치열이 삐뚤어진 치아, 돌출입, 부정교합인 치아를 예방하거나 처치하는 일련의 치과 시술을 말한다. 미용적인 용도로 시행되는 일이 많지만, 생활하면서 발생 가능한 다양한 골격 문제를 바로 잡아 정상 기능을 수행할 수 있도록 만드는 용도로도 시행된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치아교정 시술은 한 종류만 있다고 생각하지만 실제로는 환자의 치아 상태나 요청에 따라서 일반교정, MTA교정, 클리피-씨, 데이몬클리어, 투명교정, 설측교정 등 여러 종류로 나누어진다.

MTA교정은 매우 짧은 교정기간과 기존의 브라켓에 비해 크기가 작아 눈에 잘 띄지 않는다는 심미성과 구강 내에서 따로 붙이고 조정하는 것보다 빠르고 정확한 배열이 가능한 교정장치다. 특히 다른 교정장치에 비해 치아에 가하는 힘이 약하기 때문에 잇몸이 약한 환자도 안전하게 받을 수 있다.

클리피-씨는 높은 내구성과 성능을 자랑하는 자가결찰 브라켓으로써 치아이동을 빠르게 하여 시술에 필요한 기간을 단축시키는 효과를 가지고 있는데다 결찰철사가 없어 입안과 혀를 찌르지 않는다. 더불어 교정장치를 제거할 때 치아 손상을 최소화 하는 장점이 있다.

데이몬클리어는 치아색상의 교정장치로 다른 사람들의 눈에 잘 띄지 않는다는 장점을 가진 치아교정 시술이다. 게다가 변색이 잘 되지 않는 세라믹을 사용해 투명성이 장기간 지속되고 교정치료에서 받을 수 있는 불편함을 보완했기 때문에 치아교정 시술을 받고자 병원을 방문한 환자들에게 인기가 제법 많은 편이다.

다음으로 설측교정은 일반교정처럼 치아 겉면에 교정장치를 붙이는 것이 아니라 치아 안쪽에 장치를 부착함으로써 겉으로 장치가 보이지 않도록 하는 심미적인 치아교정 시술이다. 그리고 투명교정은 장치가 매우 투명한데다 착탈식이 자유로워 일반 교정장치가 부담스러운 환자에게 호평을 받고 있다.

이처럼 치아교정 시술은 다양한 종류로 구분되는데 어떤 시술을 받을 것인지는 신중하게 선택해야 한다. 치아 일부분만을 교정하는 부분교정이라면 몇 개월 정도 밖에 소요되지 않으나 전체교정을 받는다면 몇 년이 걸릴 수 있기 때문이다.

치아교정 시술을 받기 위해 치과를 방문하는 환자들이 가장 궁금해하는 것 중 하나가 바로 치아를 확실하게 교정하기까지 필요한 기간이다. 이는 환자분의 구강 상태나 시술의 종류에 따라 차이가 생길 수 있지만 대체로 짧게는 6개월에서 길게는 3년 정도의 기간이 소요된다. 시술 전 검사에서 골격적 문제까지 파악되었다면 1차 성장 발육조절 치료 후 2차로 치열 교정을 시행해야 하므로 소요 기간이 일정 부분 연장될 수 있고 수술까지 동반된 상태라면 약 18개월에서 30개월이 소요되기도 한다.

[안교희 강남 서울매스티지치과 대표원장]
[ⓒ 매경헬스 & mkhealth.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기획 리포트


최신 칼럼

더보기...

칼럼니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