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

[생활의 지혜] 약 대신 먹는 천연 소화제
기사 입력 : 2019.07.22 13:02 | 수정 : 2019.07.22 13:02

소화제는 의사의 처방 없이 구입할 수 있는 일반의약품인 만큼 자칫 남용되거나 또는 소화불량이 아닌 증상에도 오용될 가능성이 있다. 물론 소화제를 자주 먹는다고 해서 내성이 생기지는 않으나 어쨌든 약이라는 점에서 가급적 복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소화가 안 될 때마다 무조건 약으로 해결하려 하지 말고 건강에 해롭지 않은 천연 소화 식품을 먹어볼 것을 추천한다.

◆무
<동의보감>에 무는 오장의 나쁜 기운을 씻어내고 기를 내리는데 가장 빠른 채소라고 기록되어 있을 정도로 예로부터 천연 소화제로 인정되어 왔다. 이는 무 속에 들어 있는 디아스티아제라는 소화효소와 아밀라아제라는 녹말분해효소 덕분인데 특히 무의 껍질에 많이 함유되어 있다. 대부분 껍질을 벗겨내고 먹는데 소화효소와 함께 비타민C도 많으므로 깨끗이 씻어 껍질째 먹는 것이 좋다.

무는 특히 면 요리를 먹었을 때 효과가 탁월하다. 대표적으로 메밀국수에 무즙을 갈아넣는 것은 무가 메밀의 살리실아민과 벤질아민이라는 독소를 중화시켜주기 때문이며, 또 메밀의 찬 성질을 무가 보완해주는 효과도 있다. 라면, 칼국수 등을 먹고 난 후 소화불량 증세가 느껴지면 생무를 그대로 먹는 것도 도움이 된다.

◆매실
매실은 소화 효과가 탁월해 식당에서 디저트 음료로 많이 제공된다. 매실의 신맛을 내는 유기산은 지나치거나 부족한 위산의 분비를 정상화하고 소화불량과 위장장애를 개선해주는 효과가 있다.

종종 소화불량이 있으면 식욕이 떨어지는 경우가 있는데 이때도 매실을 물에 타 마시면 신맛을 내는 구연산이 미각을 자극해 식욕을 돋구워준다. 구연산은 신진대사를 원활하게 하고 위장의 노폐물을 제거해주는 효과도 있다.

뿐만 아니라 매실은 숙취 해소에도 좋다. 매실에 든 효소가 숙취를 유발하는 성분인 아세트알데하이드를 분해하기 때문이다.

◆양배추
위장 건강에 양배추가 좋다는 건 많이 알려진 사실이다. 특히 잦은 속쓰림에 효과가 좋다. 양배추에 들어 있는 설포라판 성분이 위염의 원인인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의 활성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기 때문이다.

양배추는 섬유질이 풍부하고 단백질, 비타민K, U, C, B6와 엽산, 망간, 칼륨, 마그네슘 등 다양한 영양소를 함유하고 있다. 이중 비타민U는 위 점막을 강화하는 효능이 있고 셀레늄은 암 발생 위험을 낮추는 항산화 물질로 위암 예방에 도움이 된다.

양배추는 익히면 비타민을 비롯한 영양성분이 손실될 수 있어 되도록 생으로 먹는 것이 좋다. 단, 위가 약한 사람은 소화가 잘 안 될 수 있으므로 주스로 만들어 마시도록 한다.
최서영 기자 [ chsy1103@mkhealth.co.kr ]
[ⓒ 매경헬스 & mkhealth.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최신 칼럼

더보기...

칼럼니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