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최신 칼럼

남성갱년기 극복 일급 노하우!

기사입력 : 2012.02.09 00:00  |  기사수정 : 2015.12.14 20:28

이영진원장
진료실에서 환자분들을 보다 보면 “나이는 단지 숫자일 뿐!”이라는 진리를 확실하게 느끼게 된다. 남성 갱년기 증상이 나타나는 40대 후반-50대의 나이에도 활동적인 사회생활과 왕성한 성생활을 하는 중년들을 보면, 육체와 정신을 잘 관리하면 갱년기 증상 없이 중년을 보낼 수도 있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여성에게 갱년기가 온다는 것은 누구나 다 알고 있다. 생리가 불규칙해지면서 얼굴이 화끈거린다든지 신경이 날카롭게 변한다든지 우울한 기분을 자주 호소하는 등의 증상이 찾아오면 본인 스스로 갱년기가 왔다는 것을 느낀다. 그러나 대부분의 남성은 자신에게도 갱년기가 온다는 것을 잘 모르고 지내기 일쑤다. 여성들은 호르몬의 급격한 변화로 증상을 쉽게 느끼지만, 남성들은 신체의 변화가 서서히 나타나기 때문에 잘 모르는 것이다. 하지만 분명한 사실은 남성들도 나이가 듦에 따라 남성호르몬의 분비가 감소하면서 여성들처럼 갱년기 증상이 나타난다.

남성 갱년기는 남성들의 삶의 질을 떨어뜨리는 주범인 데, 많은 남성이 단순히 나이가 들어 정력이 떨어진 것으로 생각해 정력제만 찾고 있다. 한 조사에 의하면 40대 이상 남성 10명 중 9명이 갱년기 증상을 경험하는 것으로 나타나 있다. 남성 호르몬은 30세를 정점으로 해마다 약 1%씩 줄어들기 시작해 40대 이후 급격히 감소되어 갱년기 증상이 나타난다.

남성 갱년기 증상은 여성의 폐경기와 달리 확실한 증상을 보이지 않으면서 지속적으로 나타난다. 남성 갱년기 증상으로, 성욕이나 발기 강직도가 떨어지는 등의 성기능 장애, 아랫배가 나오는 등 체중 증가 및 피로, 기억력 감퇴, 우울증 같은 증상들을 꼽을 수 있다. 이와 같은 증상이 있으면서 남성 호르몬의 감소가 확인되면 남성 갱년기로 진단한다.

남성 갱년기로 진단되면, 부족한 남성 호르몬을 보충해주는 치료를 통해 남성 갱년기 증상을 최소화하면서 삶의 만족도를 높이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단, 남성호르몬 보충 요법을 받기 위해서는 반드시 비뇨기과 전문의를 방문해 정확한 진단을 받은 후 자신에게 적절한 치료 방법을 결정해야 한다. 남성호르몬을 마치 정력제인 양 정기적으로 주사 맞는 남성들을 주위에서 가끔 보는데, 이는 매우 위험천만한 일이다.

남성 갱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과도한 흡연과 음주를 피하고, 충분한 운동과 휴식을 취하는 등 생활습관에서의 변화가 필요하다. 본인에게 맞는 취미생활과 신체활동을 겸비하면서 꾸준한 신체와 정신을 단련하면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는 것을 보여줄 수 있다고 생각한다.

[대구코넬비뇨기과 이영진원장]

[매일경제 & 매경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