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

[오늘 한끼] 팥빙수의 '팥' 이런 효능이?
기사 입력 : 2019.06.25 18:10 | 수정 : 2019.06.25 18:10


무더운 여름엔 팥빙수를 한겨울 동짓날엔 액운을 피하기 위해 팥죽을 먹는다. 예부터 팥은 사계절 내내 건강에 좋은 식재료로 쓰였다. 비타민 B1가 풍부한 팥은 탄수화물의 분해를 도와 소화 흡수율을 높이고 피로감 개선에 도움을 준다. 팥 껍질에 들어있는 사포닌 성분이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 조절과 이뇨작용을 해 체내 노폐물과 붓기를 제거하는 효능을 갖고 있다. 팥은 체질 상 몸에 열이 많고 갈증을 잘 느끼고 잘 붓는 소양인에게 잘 맞는다.

특히 짜게 먹는 한국인에게는 팥은 최고의 식품이다. 팥의 칼륨성분은 쌀의 10배, 바나나의 4배 이상 함유하고 있는데, 칼륨은 나트륨이 체외로 배출 될 수 있도록 돕고 부종 완화에 탁월한 효과가 있다. 이 밖에도 팥은 해독작용 효과가 있어 체내 알코올 배출에도 탁월하다. 요실금을 앓고 있는 여성은 팥의 잎을 짓이겨 만든 즙을 마시면 좋다.

다만 팥은 성질이 찬 식재료기 때문에 소양인 체질인 경우 팥을 먹으면 속이 쓰리거나 소화가 잘 안될 수 있어 팥 섭취량을 제한하는 것이 좋다. 또한 팥을 과하게 섭취하게 되면 사포닌이 적혈구를 용해시켜 용혈작용을 유발할 수 있다. 이로 인해 설사나 소화불량 등 복통 등 증상이 나타날 수 있어 적당량만 섭취하는 것이 좋다.
최아정 기자 [ ajung@mkhealth.co.kr ]
[ⓒ 매경헬스 & mkhealth.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최신 칼럼

더보기...

칼럼니스트